연구 결과는 불경기에 있는 주간 병원과 입원 환자 체재의 차이를 분석합니다

Published on July 7, 2014 at 4:05 AM · No Comments

정신 요법과 Psychosomatics의 현안에서 간행된 연구 결과는 불경기에 있는 주간 병원과 입원 환자 체재의 차이를 분석했습니다. 불경기의 엄격에 따라서, 환자는 정신 요법 및 또는 항우울제로 배려의 다른 수준에 치료될 수 있습니다. 몇몇 이전 연구 결과가 인격 장애의 정신 요법을 위한 배려의 다른 수준의 효험을 비교하는 동안, 충분한 데이터는 불경기를 위한 일 진료소와 입원 환자 정신 요법의 비교를 위해 결여되고 있습니다. 현재 안내하는 연구 결과는 일상적인 병원 조정에 있는 확률화의 실행가능을 평가하고 불경기를 위한 일 진료소와 입원 환자 정신 요법을 위한 예비적인 효험을 비교합니다.

포함 표준에 부합한 144명의 들어오는 환자의, 44명의 환자는 참가하는 것을 동의했습니다. 이들의, 97.7%에는 dysthymia로 주요 우울증 우발이, 1명의 환자 1 차적으로 진단되었습니다 있었습니다. Comorbid는 포함되는 불안 (45.5%), somatoform의 (13.6%), 강박관념 강제 적이고 (6.8%), 및 인격 장애 (33.3%)를 진단합니다.

처음 평가 후에, 환자는 일 진료소 또는 입원 환자 조정에 무작위화되고 8 주 동안 multimodal 정신 요법으로 치료되었습니다. 치료 부대는 입원 환자를 결합하고 일 진료소 처리는, 치료 직원 두 처리 무기 전부를 위해 동일입니다. 두 단 다 정신 치료학 내정간섭 동등한 양을 수신했습니다. psychopharmacological 항울약 처리는 불경기를 위한 독일 국제적인 처리 지침을 따랐습니다. psychopharmacological 약물에 관하여 일상적인 임상 사례를 위해 대표적, 연구 결과를 위한 추가 논고는이기 위하여는 하지 않았습니다.  

입하에, 22명의 환자 (50%)는 항우울제를 취하고 있었습니다. 더 완전한 견본 안에, 11명의 환자 (31.4%)는 처리 도중 항우울제에 있는 변경이 있었습니다. 항울약은 6명의 환자 (17.2%)를 위해 4명의 환자 (11.4%)를 위해 감소되거나 종결되고 증가시키거나 시작되었습니다. 1명의 환자는 약 종류의 변경이 있었습니다. 종료에, 더 완전한 환자의 51.4%는 항우울제를 취하고 있었습니다. 치료 도중 변경을 위한 단 종료에 약물의 아무 차이도 없었습니다. 약물의 변경은 처음 불경기 엄격과 관련있지 않으며 처음 또는 증가 약물은 현상 감소와 현저하게 관련있지 않았습니다.

불경기 엄격은 기준선에서 4 주 후속에 줄였습니다. 변경에 관하여 일 진료소와 입원 환자 정신 요법의 한동안 아무 차이도 없었습니다. 추가적으로, 반응과 면제 비율은 기술적으로 보고됩니다. 8명의 입원 환자 (completers의 50%) 및 6명의 일 진료소 환자 (completers의 35.3%)는 응답기로 분류되었습니다. 두 단 전부에서는, 3명의 환자 (16.7%, 일 진료소 completers의 입원 환자의 17.7%)는 면제를 도달했습니다.

이 결과는 일상적인 임상 조정에 있는 과학적인 평가의 합동을 격려할 수 있습니다. 더구나, 사실 인정은 가혹한 불경기의 처리를 위한 배려의 다른 수준을 고려하는 것이 유리할지도 모르다 건의합니다. 마지막으로, 결과는 더 큰 견본에 있는 추가 연구를 감속재 효력을 위해 시험하기 위하여 요구합니다. 입원 환자 정신 요법은 일 처리 보다는 더 비싸기 때문에, 각 조정에서 더 많은 것을 누구가 유익하는지 알아내는 것이 결정적 일 것입니다.

근원: http://www.karger.com/Article/FullText/357437

Read in | English | Español | Français | Deutsch | Português | Italiano | 日本語 | 한국어 | 简体中文 | 繁體中文 | Nederlands | Русский | Svenska | Polski